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소년 불법고용 PC방-술담배 판매 편의점 등 적발

2018년 10월 04일(목)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기도 특사경, 982개소 단속 및 16개 업소 적발
청소년 불법 고용한 PC방, 청소년에게 술·담배 판매 편의점 등 적발

불법으로 청소년을 고용하거나, 청소년을 출입시키고 술‧담배와 같은 유해물질을 판매한 청소년보호법 위반업소가 경기도 단속에 대거 적발됐다.

경기도는 지난 8월 6일부터 9월 4일까지 도내 PC방, 주점, 담배소매점 982개 업소를 집중 단속한 결과 16개 업소를 청소년보호법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10월 4일 밝혔다.

위반행위 유형별로 보면 청소년 불법 고용 2개소, 청소년 불법 출입 3개소, 술 판매 3개소, 담배 판매 7개소, 청소년 출입·고용 제한 미표시 1개소 등이다.

주요 적발사례를 보면 성남시 소재 A PC방은 청소년 고용금지 업소임에도 불구하고 청소년을 2개월 이상 고용하다 적발됐다. 남양주시 소재 B업소는 노래연습장을 운영하면서 청소년 7명을 신분증 확인 없이 청소년실이 아닌 일반실에 출입시켜 단속에 걸렸다.

안성시 소재 C편의점은 청소년에게 2주간 10회에 걸쳐 담배를 판매하다 적발됐고, 안산시 소재 D편의점 역시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매하다 현장에서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 특사경은 이들 16개 업소를 형사입건하고, 해당 시·군에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기도특사경은 이번 단속에 앞서 지난 6월 도내 고교생 1,8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와 25개 시군 교육청, 63개 청소년 상담복지센터, 474개 고등학교로부터 얻은 정보를 토대로 우선 단속업체 214개를 도출했다.

특사경은 여기에 시군 특사경 정보를 합쳐 최종 982개 업소를 최종 점검 대상으로 선정하고 잠복근무 등을 실시하며 단속활동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측은 매년 개학기에 맞춰 청소년 유해환경에 대한 단속을 하고 있지만 불법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판단하고, 청소년보호법 위반 업소를 지속적으로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dd 2018-11-07 01:28:30    
인천작전동에 겁나많은데.. 저런곳
profile photo
그루터기 (hid0****) 2018-10-10 21:35:21
법은 지킵시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