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트나이트> “왜 세계 시장에서 인기인지 보여드리겠다”

2018년 11월 15일(목)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트나이트>의 퍼블리싱을 총괄하고 있는 에드 조브리스트가 지스타 2018 현장을 방문해 한국 서비스에 대한 포부를 밝히고, 에픽게임즈의 기조인 크로스플랫폼과 신작 게임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Q. 한국 PC방서비스가 정식으로 시작됐다. 내년 전망과 목표 등이 궁금하다.
에드 – 일단 해외에서 성공한 것에 감사한 마음이다. 한국에서도 그런 성공을 이루고 싶다. 한국 게이머들에게 왜 해외에서 유저들이 포트나이트를 사랑하는지 보여드리고 싶다.

에픽게임즈코리아 박성철 대표 – 아직까지는 눈에 확 들어 오는 지표가 없지만, 포트나이트 커뮤니티 등에서 좋은 반응이 나오고 있어 내부적으로 고무적이고, 추이를 살펴보면 상승세다.

Q. PC방에서의 성과가 궁금하다.
박성철 대표- 좋은 게임으로 서비스하고, 머신밴 문제 해결 불가, 마케팅도 못하고 여려 문제가 있었다. 성실하게 서비스하며 역주행을 할 수 있다. 마케팅을 하고 나서 늘어났다. 엄청나게 자랑한만큼 숫자는 아닌데, 내부적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

Q. 포트나이트의 즐거움을 한국 게이머들에게 알릴 방법을 고민하고 있나?
A. 포트나이트는 기본적으로 즐겁고 재밌는 게임이다. 마케팅 방면에선 나라마다 다를 수 있다. 한국 게이머들은 경쟁심을 자극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Q. 포트나이트 전 세계 현황과 한국 시장에서의 기대감은?
A. 전세계는 2억 명이 즐긴다. 한국에서 그런 성공적인 게임이 되기를 바란다.

Q. 다음 메이저 업데이트도 한국에서 실시간으로 진행하나?
A. 쉽지는 않지만, 계속할 것이다. 우리는 완전히 원 빌드 게임이다.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Q. e스포츠 준비는 잘하고 있는가?
A. 내년 포트나이트 월드컵 개최를 위해서 작업하고 있다. 2019년 말에는 놀라운 규모로 할 것이고 1,000억 원이라는 상금이 걸려있다. 이번 포트나이트 월드컵에서도 한국 게이머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Q. 포트나이트가 글로벌 대성공을 거뒀는데 AAA급 신작 타이틀을 기대해도 되나?
A. 에픽게임즈는 오랜 기간 게임을 개발해왔다. 과거에는 하드코어 게이머들을 위한 하드코어 게임으로 성공을 거둔 적도 있다. 오늘 자리에서 말씀 드릴 타이틀은 없지만, 앞으로도 AAA급 게임을 만드는 개발사로 남을 것이다.

Q. 신작 스파이크징스와 배틀브래이커도 크로스플랫폼 지향인 게임인가?
A. 배틀브레이커는 크로스 플랫폼 게임이 맞다. iOS, 안드로이드, PC 간의 크로스 플랫폼을 염두에 두고 개발 중이다. 크로스 플랫폼에 우리가 배운 것도 얻은 것도 많아서, 다른 개발사를 찾을 때도 플랫폼에 얽매이지 말라고 한다.

Q. 과거 IP의 활용도 기대할 수 있을까?
A. 회사에 과거 게임들의 액자나 피규어들이 장식이 되어 있다. 전혀 고려를 안 한다는 것은 아닌데, 과거의 유산을 살려서 하겠다는 것은 정해진 것이 없다.

Q. 탈 구글 이후의 성과가 궁금하고, 구글이 보인 반응은?
A. 안드로이드 실적에 대해서 공유하지 않는 것이 정책이다. 구글이 우리에게 부정적인 피드백을 적용하거나 보낸 것은 없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삼성과 더욱 친해졌다.

Q. 한국에서는 선점된 장르의 경쟁이 힘들다. 포지셔닝이 궁금하다.
A. 박성철 대표 - 2등이 되고 싶은 것은 아니다. 3등이 되면 2등이 될 수도 있는 것 아닌가. 단기적으로 성적이 안 나오더라도 한번 시작했으니 끝을 보려고 한다. 해외에서 만큼 사랑을 받으려고 한다.

Q. 이제 엔진사가 아니라 게임사로 경쟁을 한다.
A. 박성철 대표 – 피할 수는 없다고 본다. 하지만 엔진을 만들면서 다른 게임사들이 게임도 만들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

Q. 크로스플랫폼으로 게임 산업에서 큰 업적을 달성했다. 소감은? 그리고 이 과정에서 제일 어려웠던 점은?
A. 진짜 크로스플랫폼 지원이 업적이라고 알아줘서 감사하다. 크로스플랫폼 하는 것이 각각의 플랫폼이나 다 도움이 된다. 게이머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사례는 우리가 만들었고, 엔진을 통해서 우리가 지원하는 만큼 크로스플랫폼의 사례가 많아졌으면 한다.

Q. 삼성과 어떤 부분에서 친해졌다고 말할 수 있나?
A. 삼성과는 계속 협력했다. 일반 게이머들이 보기에 노트9 포트나이트 협력이 크게 느껴 졌을 것으로 본다. 앞으로도 계속 협력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Q. 탈 구글플레이를 선언한 솔직한 이유가 듣고 싶다.
A. 게이머와 직접적인 관계를 맺고 싶었다. 그리고 우리의 이런 행동이 개발자들에게 변화를 부를 수 있다고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