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엔씨소프트, 리니지 20주년 기념 <리니지: 리마스터> 공개

2018년 11월 29일(목)
문승현 기자 press@ilovepcbang.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택진 대표 “20년 간 서비스해온 리니지가 가장 큰 변화를 시작할 것”
12월 중 테스트 서버에 <리니지: 리마스터> 적용, 금일 사전 예약 시작
풀HD급 그래픽 업그레이드, 자동사냥 도입, 신규 클래스와 월드 공성전 업데이트

<리니지>가 <리니지: 리마스터>로 거듭난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11월 29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리니지> 서비스 20주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앞으로의 <리니지> 서비스 방향과 비전을 공개했다.

김택진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리니지>를 사랑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20년 간 만들어온 리니지가 가장 큰 변화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출시 20년을 기념한 업데이트 <리니지: 리마스터(Lineage Remastered)>를 공개했다. 이성구 리니지UNIT장이 무대에 올라 ‘리니지: 리마스터’의 상세 정보와 서비스 일정을 발표했다.

<리니지: 리마스터>는 그래픽, 전투, 사냥 등 게임의 모든 부분을 업그레이드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업데이트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12월 중 <리니지> 테스트 서버에 <리니지: 리마스터>를 업데이트한다.

<리니지: 리마스터> 업데이트의 주요 콘텐츠는 그래픽 퀄리티와 UI(유저 인터페이스) 등을 개선하는 ‘그래픽 리마스터’, 게이머의 조작 없이도 플레이 가능한 ‘Play Support system(자동사냥)’ 추가, 모바일로 캐릭터 상태를 볼 수 있는 ‘M-Player’, 9번째 신규 클래스 ‘검사’ 추가, 다른 서버 게이머와 경쟁하는 ‘월드 공성전’이다.

엔씨소프트는 ‘그래픽 리마스터’를 통해 1,920x1,080 와이드 해상도의 풀HD급 그래픽을 적용한다. 게이머는 기존 대비 4배 증가된 해상도와 2배 향상된 프레임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현대적인 UI도 선보인다.

다음으로 ‘PSS’ 기능을 추가한다. 게이머는 PSS를 통해 사냥터 이동, 몬스터 사냥, 자동 귀환 등 35가지의 기능을 설정할 수 있어 완벽한 자동사냥이 가능하다. PSS를 사용하면 직접 사냥하는 것과 같은 모든 패턴을 구현할 수 있고, 한 번 설정된 정보는 저장과 불러오기 기능으로 언제든 다시 불러내어 사용할 수 있으며, 심지어 PSS 설정을 게이머끼리 공유할 수도 있다.

‘M-Player’도 도입한다. M-Player는 플레이 상태를 스마트폰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뷰어다. 게이머는 플레이 중인 캐릭터의 각종 지표(HP/MP/경험치 등)와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9번째 신규 클래스인 ‘검사’가 추가된다. 검사는 장검을 주 무기로 사용하며, 모든 클래스 중 가장 공격력이 높은 클래스다. 특히 타 클래스의 방어 스킬을 무력화할 수 있는 스킬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마지막으로 ‘월드 공성전’을 업데이트 한다. <리니지>의 핵심 콘텐츠인 공성전의 대규모 버전으로, 총 8개 서버의 게이머들이 동시에 참여할 수 있는 대규모 집단 전투 콘텐츠이다.

엔씨소프트는 11월 29일 오후 2시부터 <리니지: 리마스터>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 게이머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 프로모션에 참여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을 신청한 게이머는 ‘TJ’s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