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바생이 근무 기피하는 매장은 어디?

2019년 02월 22일(금)
김종수 기자 itman@ilovepcbang.com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르바이트생이 일을 선택할 때 급여 외에 근무지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근무지 조건에 따라 선호도에서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아르바이트생 2,491명을 대상으로 ‘알바 근무지 선호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알바생 약 98%가 아르바이트를 선택할 때 근무지도 중요한 기준으로 판단한다고 응답했다. 이 가운데는 더 선호하거나 기피하는 근무지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알바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알바 근무지는 본인에게 익숙한 연고지였으며, 가장 기피하는 근무지는 교통이 불편한 곳이었다.

조사결과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중 97.6%가 ‘근무지 역시 아르바이트 선택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응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성별, 연령대와 관계없이 모든 응답군에서 96% 이상의 높은 비중을 보여 근무지 역시 중요한 알바의 기준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렇다면 알바생들이 가장 일하고 싶어하는 근무지는 어디일까? 알바몬 조사 결과 알바생 선호 근무지 1위에 집, 학교 근처 등 나에게 익숙한 곳, 즉 연고지(46.1%)가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역세권, 버스 정류장 근처 등 출퇴근이 편리한 곳(23.6%)을 22%P 이상의 높은 비중으로 제친 압도적인 선호도를 보였다. 3위는 조용하고 한적해서 손님이 별로 없는 주택가(7.9%)가 차지했으며, 재미있고 생생한 경험이 즐비한 실외 및 현장근무(4.6%), 알바를 구하기 쉽고 활기가 넘치는 번화가(4.0%), 출퇴근의 압박으로부터 자유롭고 재량껏 일할 수 있는 재택근무(3.7%), 피크타임에만 바쁘고 그 외에는 한가한 사무실 밀집지역(2.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밖에 ‘알바만 시켜준다면 어디든 좋다’는 응답도 6.5%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알바생들이 일하기를 꺼려하는 근무지는 보다 의견이 많이 갈렸다. 알바생 기피 선호지는 손님들이 쉴 새 없이 드나들어 너무 바쁜 번화가(621표, 25.6%)를 단 두 표차로 제치고, 비역세권 등 출퇴근이 불편한 곳(623표, 25.6%)이 1위를 차지했다. 미세먼지와 비바람 등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실외 및 현장근무(15.3%)가 3위를 차지한 데 이어 아는 사람을 마주칠 확률이 높은 연고지(12.9%)와 일하는 근무지는 거기가 어디든 좋을 수가 없다(8.3%)는 의견이 차례로 4, 5위를 차지했다.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zzs 2019-02-24 09:56:39    
니 수준에 맞는 노력을 하지말고 누가봐도 노력한다고 생각되는 노력을 해라
쉽게 얻는 알바라는자리를 우습게 보면 넌 항상 그자리뿐이다
쉽게 많이 버는일 물론 많다. 하지만 그 사람들이 어떻게 그자리까지 갔는지 과정도 봐라
profile photo
zzz 2019-02-24 13:47:36    
꼰대 티 내지마라 니가 노력하는 것 처럼 안보인다고 다른 사람이 노력한 걸 깎아 내릴려고 하지마라 뭐 잘났다고 이래라 저래라냐 니 인생 설계나 잘 해라 가짢아서 못봐주겠다 진짜
profile photo
zzv 2019-02-25 10:12:08    
맞는말인데 제대로 읽어보고 해라 다른 사람이 노력한 걸 깎아 내리는게 아니라 노력도 안하는 애들 까는거네
profile photo
zzzs 2019-02-25 12:17:43    
열등감 티 내지마라 남눈에 보이도록 노력하면 깍아 내리기는 커녕 우대 해준다

니는 뭐가 잘나서 남 인생 설계를 운운하니? 어디가서 짤리지말고 열심히 노력해
삭제